CGMA, 비트포렉스에 '위젠(WGC)' 코인 상장
CGMA, 비트포렉스에 '위젠(WGC)' 코인 상장
  • 양다미 기자
  • 승인 2019.01.1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MA(대표 정의환)는 오는 21일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포렉스(Bitforex)에 위젠 코인(WeGen, WGC)을 상장한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은 골드맥스그룹㈜과 3D 보안라벨 공급 계약을 체결한 ‘대농BIO’, ‘스프링데일’, ‘한국에너지’, ‘포티스’의 제품을 구매한 뒤 위젠 스캔 어플리케이션으로 정품인증을 하면 위젠 코인을 지급받을 수 있다. 정품인증라벨을 부착하는 기업은 제품의 정품인증은 물론 정품인증라벨을 부착하면서 제품의 프로모션에 활용할 수 있어 정품인증라벨 부착에 관심을 갖게 된다.

㈜CGMA는 미국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에 소재한 기업이다. 한국의 3D라벨 연구생산업체인 골드맥스그룹㈜의 정품인증라벨을 공급받아 전세계 정품인증 플랫폼 위젠을 운영하고 있다.

위젠은 보안라벨 기술이 활용된 위조 방지 플랫폼으로, 골드맥스그룹(대표 조성재)에서 생산 및 유통하는 ‘3D정품인증 라벨’과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해 운영된다. 비트포렉스의 사용자들은 21일 오전 11시부터 입금할 수 있으며, 같은 날 오후 3시부터 코인 거래가 시작된다. 상장을 기념하여 21일부터 30일까지 위젠 코인 상위 순매수 유저들을 대상으로 ‘WGC’ 및 USDT 에어드랍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비트포렉스’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다. 독일, 에스토니아, 홍콩, 말레이시아 등 86개국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전세계 10위 안에 꼽히는 대형 거래소다. 세계적 해커집단 ‘룰즈 시큐리티(Lulz Security)’ 출신으로 12살에 마이애미 대학에 입학해 화제가 된 마샬 웹이 보안고문으로 참여하고 있다.

골드맥스그룹㈜ 조성재 대표는 “글로벌 거래소 상장을 통해 위젠 코인의 거래가 활성화되면 3D 정품인증라벨 사용을 확대할 수 있고, 위조품 시장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건전한 유통 생태계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위젠 코인은 일반 소비자들에게 암호화폐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