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 ‘플랫폼 비즈니스'로 몸집 불린다...페이코인도 공개
다날, ‘플랫폼 비즈니스'로 몸집 불린다...페이코인도 공개
  • 양다미 기자
  • 승인 2019.03.2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대표 최병우)이 창립 22주년을 맞아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인다. 다날은 통합결제 서비스 선두주자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기존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결제 서비스를 선보였다.

다날은 자회사인 달콤커피, 다날엔터테인먼트, 페이코인과 함께 21일 ‘비전선포식 The Next Challenge 2019’를 열고 다양한 신규사업과 그룹의 비전 및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미래전략을 발표했다.

다날은 먼저 통합결제 플랫폼 ‘모음(MouM)’을 선보였다. 모음은 휴대폰, 신용카드, 향후 활성화될 경우, 즉시 적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와 마이너스통장 결제까지 모두 가능한 신개념 통합결제 플랫폼으로, 모음을 통해 결제를 하면 포인트(달코인)를 적립 받을 수 있고, 이 포인트를 활용해 모음 앱 내에서 영화, 웹툰 등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다. 또한 결제 데이터를 활용해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광고할 수 있는 광고마케팅 기능까지 탑재해 다른 간편결제 플랫폼과 차별화를 뒀다.

이어 달콤커피는 4차산업 기술 융합과 인공지능, 5G기술, 사물 인터넷을 접목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차세대 로봇카페 비트의 새로운 버전 ‘비트2E’를 소개하고 시연했으며, 다날엔터테인먼트는 음악을 온오프라인에서 스마트하게 즐길 수 있는 노래반주기 ‘달콤파티 레드’ 플랫폼을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플랫폼 ‘페이코인’도 공개됐다. 스위스 발행코인을 글로벌 운영대행 하는 페이코인의 플랫폼은 암호화폐 결제뿐만 아니라 국경 없는 송금 기능 등 암호화폐를 실생활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향후 활성화가 가능한 시점에 즉시 다날과 연계되어 있는 국내외 10만여 개 온라인 가맹점과 8만개 오프라인 매장 인프라를 기반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준비된 플랫폼이다.

다날 관계자는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강한 의지를 담아 비전선포식을 개최하게 됐다"며 "통합결제 서비스 선두주자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기존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결제 서비스를 미리 준비하는 등 미래의 결제패러다임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해, 모두가 함께 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로 성장해 나아가도록 끊임 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