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등 거래소 업비트도 털렸다...이더리움 34만여개 탈취
국내 1등 거래소 업비트도 털렸다...이더리움 34만여개 탈취
  • 양다미 기자
  • 승인 2019.11.27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 내 1~2위를 다투는 거래소인 업비트가 해킹 당했다.

27일 암호화폐 업계에 따르면, 업비트에선 이날 580억원 규모의 이더리움 34만여개가 익명계좌로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국내에서 일어난 암호화폐 유출 사고로는 최대 규모로 추정된다.

이를 인지한 업비트는 즉각 모든 암호화폐의 입출금 거래를 중단했다. 

이날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공지문을 통해 "오후 1시 6분 업비트 이더리움 핫월렛(네트워크에 연결된 지갑)에서 이더리움 34만2천개(약 580억원 상당)가 알 수 없는 지갑으로 전송됐다"며 "이를 확인한 즉시 대응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두나무 측은 "회원 자산에 피해가 없도록 해당 이더리움 34만2천개는 업비트의 자산으로 충당할 예정"이라면서 "고객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번 사고로 업비트는 핫월렛에 있는 모든 암호화폐를 즉시 콜드월렛으로 이전했다. 콜드월렛은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은 보관용 지갑으로, 입출금이 불가능하다. 업비트의 암호화폐 입출금이 재개되기 까지는 최소 2주가 소요될 전망이다.

업비트는 이번에 발생한 이상 거래는 이더리움에만 해당하는 것으로, 나머지 대량 거래는 사건 발생을 확인한 업비트가 핫월렛에 있는 나머지 암호화폐들을 콜드월렛으로 옮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더리움은 비트코인, 리플과 함께 거래량이 가장 많은 3대 암호화폐 중 하나다. 유출된 이더리움은 고객 보유분뿐만 아니라 업비트가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던 것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나무 측은 "이더리움처럼 거래가 자주 이뤄지는 코인은 핫월렛에 다량을 보관하고 있는데, 한꺼번에 대량으로 빠져나가니 이상 출금으로 감지돼 확인에 들어가게 됐다"며 "이더리움을 가져간 주소를 파악하고, 추가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두나무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경찰청에 이번 피해 사실을 신고하고, 공동 조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