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대표 "T팩토리, 기술과 미래가 끊임없이 생산되는 공간"
박정호 SKT 대표 "T팩토리, 기술과 미래가 끊임없이 생산되는 공간"
  • 양다미 기자
  • 승인 2020.10.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SKT)의 T가 아닙니다. '기술(Technology)'과 '미래(Tommorrow)'의 T입니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의 '혁신 매장'이 드디어 세상에 공개됐다. 박정호 대표는 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콘셉트의 오프라인 매장을 선보였다.

박 대표는 2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론칭 간담회를 통해 "'T팩토리'라는 명칭은 기술과 미래가 끊임없이 생산되는 '공간(Factory)'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며 "기술 혁신이 일어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T팩토리(T Factory)'는 박 대표가 MZ세대를 겨냥해 오는 31일 홍대 거리에 오픈하는 복합체험공간이다. 

이 곳에선 음성비서인 누구(NUGU)가 탑재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로봇이 매장 곳곳을 안내하고, 계산대 앞에 줄 설 필요 없이 스마트폰 하나로 간편결제가 가능하다. 국내 첫 숍인숍 형태의 애플 전용 매장(애플존), 24시간 무인매장 등 '최초' 타이틀도 여럿 붙었다. 게다가 증강현실(AR) 체험, 데이터 충전, 도심 속 힐링 공간에서의 휴식까지 한곳에서 즐길 수 있다.

경쟁사인 LG유플러스가 최근 강남에 문을 연 '일상 비일상의 틈'이 문화를 중심으로 한 복합체험공간이라면, SK텔레콤이 선보인 'T팩토리'는 ICT기업의 지위에 기반, 테크놀로지와 문화의 융합을 지향하고 있다.

이날 청바지 차림으로 T팩토리 소개에 나선 박 대표는 "1위 사업자로 갖고 있는 위상에 비해 오프라인 매장 등을 리노베이션하지 않은 지 꽤 돼 고객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CI개편에 앞서 SK텔레콤이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여러분들이 좋아하실만한 서비스를 공개하기 위해 1년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SK텔레콤과 우리 고객만의 공간이 아니다"라며 "우리 서비스를 생각하는 벤처, 타 회사의 고객 등도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 역시 "이동통신의 단순한 플래그십 매장을 넘어 SK텔레콤이 지향하는 뉴ICT 문화, 테크놀로지의 경연장으로서의 의미를 갖고 있다"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확정된 건 없지만 고객들의 호응에 따라 T팩토리를 확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팩토리는 MZ세대를 겨냥한 핵심 상권인 홍대 거리에 3층 규모로 만들어졌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기업과의 초협력을 기반으로 한 대표 서비스와 상품 ▲SK ICT 패밀리사들의 핵심 서비스 ▲24시간 무인 구매 ▲MZ세대를 위한 '0스테이지' ▲도심 속 힐링 공간 '팩토리 가든' 등 기술, 서비스, 쇼핑, 휴식 모든 영역에서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