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야심작 '갤럭시폴드', 출고가 또 인하...이젠 170만원
삼성 야심작 '갤럭시폴드', 출고가 또 인하...이젠 170만원
  • 김필범 기자
  • 승인 2020.10.2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야심찬 첫번째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의 출고가가 또 인하됐다. 최초 출고가는 240만원에 육박했으나, 이번 인하로 170만원대로 떨어졌다.

삼성전자와 이통3사는 28일 갤럭시폴드의 출고가를 170만5000원으로 인하했다. 지난 2월 199만8700원으로 인하한 데 이어 두번째 출고가 인하다.

갤럭시폴드의 지난해 9월 출시 당시 출고가는 239만8000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최초 출고가 대비 69만3000원 인하된 것이다. 이번 출고가 인하로 인해 갤럭시폴드는 아이폰12 프로 512GB 모델(176만원)보다 저렴해졌다. 

특히 LG유플러스에선 최고가 요금제 기준으로 공시지원금 51만원에 추가 지원금 7만6500원을 더하면 111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이는 삼성전자가 지난달 갤럭시Z폴드2 등을 출시하면서 재고 소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아이폰12 출시를 앞두고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출고가를 잇따라 인하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6일 갤럭시Z플립의 출고가도 118만8000원으로 인하했다. 2월 출시 당시 가격은 165만원이었으나 9월 초 134만2000원으로 내린 데 이어 추가로 15만원 인하한 것이다. 최초 출고가 대비 46만2000원 저렴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