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아의 귀환?...돌아온 타다, 대리운전·가맹택시 서비스 런칭
탕아의 귀환?...돌아온 타다, 대리운전·가맹택시 서비스 런칭
  • 양다미 기자
  • 승인 2020.10.2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업계와의 갈등으로 서비스를 중단했던 '타다'가 대리운전 중개서비스로 돌아왔다.

쏘카의 자회사인 VCNC는 28일 대리운전 중개서비스 ‘타다 대리’를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가맹 택시 서비스인 ‘타다 라이트’도 이날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타다 대리는 이용자가 사전에 운행 전 금연, 정속 운전, 경로지정 등을 사전에 요청할 수 있고 이용자 평가에 기반해 양질의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용자들은 대리 호출 전에 △과속 없는 안전운행 △운행 전 금연 △내비게이션 경로대로 운행 △조용한 이동 △반말과 과격한 언행 금지 등의 요청사항을 사전에 지정할 수 있다. 

VCNC는 이용자들의 드라이버 서비스 평점이 높을수록 드라이버들의 수입이 늘어나는 인센티브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와 드라이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타다 대리 이용요금은 이용자 수요와 드라이버 공급 등을 감안해 책정되며 탑승이 결정된 이후에는 금액이 변동되지 않는다. 단, 이용자가 탑승 이후 경유지 추가 운행을 요청할 경우 시간과 거리를 반영해 요금이 추가된다. 

VCNC는 타다 대리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올 연말까지 타다 앱에서 이용자가 본인의 차량을 등록할 경우 5000원 할인쿠폰(유효기간 30일)을 지급한다. 또 이용 후 드라이버 평가 시 추가로 3000~5000원의 쿠폰을 최대 3차례 제공한다. 서비스 지역은 출발지는 서울, 경기(일부 지역 제외), 인천(강화군 제외)이며 도착지는 경유지를 포함해 서울, 경기, 인천 전지역이다.

타다 라이트도 이날 베타 서비스에 돌입한다. 타다 라이트는 승차거부 없는 바로배차, 안전과 위생을 강화한 투명 파티션, 안전운전, 정숙한 실내 등 이용자 중심의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자가 차량을 호출할 경우 AI를 활용해 가장 빠르게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배치하고, 드라이버에게는 탑승 이후 목적지가 노출되는 바로배차 기술이 적용된다. 

타다 라이트는 우선 소수의 차량으로 운행을 시작한 뒤 이용 데이터, 이용자 수요 등을 분석해 서비스를 최적화하고 연말까지 빠르게 증차해나갈 계획이다. 타다 라이트 출범에 따라 배기량 2800cc 이상의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은 ‘타다 플러스’로 서비스명이 변경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를 이동의 기본을 지키는 편리하고 안전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것”이라며 “이용자, 드라이버, 가맹운수사 등이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